장례정보

장례문화

우리나라는 유교적 전통에 기초한 매장문화로 인해 메년 묘지의 면적은 늘어가며, 주거생활공간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만일 이러한 매장문화가 지속된다면 심각한 묘지공급 난으로 환경 훼손과 자연경관 파괴와 동시에 심가한 사회문제를 야기하게 될 것입니다.

화장실태와 장례문화에 대한 인식의 변화

화장비율은 1954년 3.6%, 91년 17.8%, 2003년 46.3%로 꾸준히 상상하는 추세입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일본 99%, 태국 90%, 홍콩 72%, 영국 68%와 비교한다면 여전희 낮은 수준입니다.

땅이 넓은 미국은 12%대지만 분묘 허용 면적은 1기당 1평 미만입니다. 승화장(화장장) 등 화장시설이 제자리를 맴도니 화장을 원하는 사람들의 불편이 큽니다.

처리 능력이 딸려 몇 시간씩 대기하가나 다른 시설을 찾아 나서기도 합니다.

승화원과 납골시설이 부족한 것은 화장시설을 협오하는 국민의식 때문입니다. 

2003년  화장현황

구분서울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기타
사망자수37.68818.39611.56810.8465.8865.811155.622245,817
화장건수23.15912.5335.3416.8152.0352.63161.485113.999
화장율(%)61.468.146.162.834.545.539.546.3

자료출처 : 동국대학교 노인지원과 [2003장사시설현황통계]

장례에 관한 일반인의 의식이나 문화가 달라지고 있으며, 그 변화 속도는 의외로 빠릅니다.

변화의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매장보다는 화장을 하는 비율이 50%를 넘고 과거 장의사에 의존하여 주로 가정에서 치루던 장례를 병원 장례식장이나 전문 장례식장에서 지내게 된 것입니다.


행정당국이 그동안 등하시하던 장례, 장묘 업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각종 개발사업에서 관련 업무에 진지하고도 능동덕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사실도 커다란 변화입니다.


상대적으로 기피하던 장례업무를 바르고 원만하게 처리할 수 있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하여 대학에 장례관련 학과가 개설되고 있으며, 각종 장례용품을 인터넷으로도 구매할 수 있게 되는 등 시대의 흐름과 발맞춰 방례 분야 역시 상당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품위있는 추모시설

관련 법규 개정에 따라 도심 종교시설 내에서도 납골시설인 추모관 설치가 가능해졌습니다.

생활주변에 늘 가까이 있는 종교시설에 품위있는 추모시설이 건립되어 많응 선진국처럼 가까이 모시고 자주 찾아뵙는 추모문화가 정착 될 것입니다.


오시는길



고객센터



오시는길

주소

경남 밀양시 무안면 창밀로 2890-150





고객센터

대표전화

070-8230-1009





(재)밀양추모공원

Tel : 070-8230-1009
경남 밀양시 무안면 창밀로 2890-150

Copyright ⓒ 2020 밀양추모공원 All rights reserved.